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뉴스  
     
    기획/연재  
    김형주의 부안이야기
정재철의 부안사람들
박형진의 부안타령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허정균의 부안일기
오!새만금
바라래 살어리랏다
고길섶의 부안여지도
위도이야기
변산반도국립공원
부안을 노래한 시/글
 
    사설/칼럼/기고  
    부안여행  
    부안 역사기행
부안 생태기행
부안 맛기행
부안사는이야기
그곳에 가고싶다
 
   


주꾸미가 전하는 변산 봄소식
[바다에 살어리랏다] 주꾸미
| 2014·02·28 11:14 |
주꾸미ⓒ부안21


변산바다 봄전령 ‘주꾸미'

육상에서는 변산바람꽃이 변산의 봄소식을 몰고 온다면 바다에서는 주꾸미가 봄소식을 몰고 온다. 주꾸미는 2월부터 어부들이 바다에 던져놓은 소랑패기(소라방)에 들기 시작하여 3월 중순에서 4월 중순까지 가장 많이 잡힌다. 이 시기가 바로 주꾸미 산란기라 살이 오동통하니 맛이 좋을 때다. 이 무렵이면 부안은 완전히 주꾸미 세상이 된다. 격포나 곰소 등지는 말할 것도 없고, 부안시장의 어물전, 시장통, 심지어 버스정류장 등 행인이 많은 곳 어디를 가나 좌판대 위에는 주꾸미가 가득가득하고, 제철 주꾸미 맛을 보기 위해 찾는 관광객들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격포나 곰소, 모항 등지로 몰려든다.

관광객들이 몰려드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변산 앞바다는 육상에 공단이 없는 청정해역인데다. 곳곳에 갯벌이 발달해 있어 주꾸미들에게는 최상의 서식환경이다. 그러기에 이 무렵에 갯벌에서 노닌 변산 주꾸미는 살이 오동통하니 맛이 좋다. 그리고 주꾸미를 잡는 방법은 낭장망이라는 정치성 어구로 잡아 올리는 방법과 소랑패기를 이용해 잡는 두 가지 방법이 있는데, 변산에서는 대개 소랑패기를 이용해 잡는다. 낙지는 펄 속에 구멍을 파고 살지만 주꾸미는 바다 속 펄 바닥에서 활동하다가 빈 소라껍질이나 조개껍질 등의 아늑한 곳을 찾아 산란한다. 그래서 이 시기에 소랑패기를 이용해 잡는 주꾸미는 낭장망에 걸려 든 주꾸미에 비해 깨끗하고 싱싱할 뿐 아니라 오동통하니 알이 꽉 차 있어서 맛이 좋다.

주꾸미는 먹통 째 먹어야 제 맛

이렇게 잡아올린 주꾸미는 먹통(먹물주머니)째 먹어야 제 맛이다. 그래야만 먹물을 고스란히 먹을 수 있고, 덤으로 주꾸미 몸통 속에 꽉 차게 들어 있는 쌀밥(주꾸미 알)까지를 먹을 수 있다. 아무 때나 주꾸미 몸통 속에 쌀밥이 들어 있는 게 아니다. 산란기의 주꾸미라야 몸통 속에 쌀밥이 들어 있다. 단백질이라 그런지 맛도 쌀밥과 비슷하다. 맛있는 주꾸미 요리를 위해선 먹통이 터지지 않게 몸통 부분을 잘라내고, 다리는 고운 붉은색을 내기 위해 소금을 약간 넣고 끓는 물에 살짝 데친다. 살짝 데쳐야 연하고 부드러운 맛을 느낄 수 있다. 먹통째 잘라낸 몸통 부분은 완전히 익혀야 먹물도 그렇지만 주꾸미 알(쌀밥)의 진수를 맛볼 수 있다.

주꾸미의 먹물 성분은 멜라닌인데 먹물주머니의 안벽에는 케로시나아제와 다량의 구리가 들어 있다고 한다. 또 항암물질도 들어 있다는 학설이 있다. 이쯤 되면 몸에 좋다고 선전해대는 먹물과자도 허위과장 광고만은 아닌 듯싶다. 그러고 보면, 우리 조상님들은 어찌 알고 주꾸미를 먹통째 먹었는지 그 지혜가 돋보인다.  

/허철희 huh@buan21.com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