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뉴스  
     
    기획/연재  
    김형주의 부안이야기
정재철의 부안사람들
박형진의 부안타령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허정균의 부안일기
오!새만금
바라래 살어리랏다
고길섶의 부안여지도
위도이야기
변산반도국립공원
부안을 노래한 시/글
 
    사설/칼럼/기고  
    부안여행  
    부안 역사기행
부안 생태기행
부안 맛기행
부안사는이야기
그곳에 가고싶다
 
   


"GMO때문에 호남 곡창지대가 위험하다"
29일, GM벼 상용화 반대 전북도민대회 열려
| 2016·05·02 02:46 |

농촌진흥청이 유전자변형식물 중 하나인 GM벼 상용화를 적극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전국 최대 곡창지대인 전북에서 GMO 반대 움직임이 조직되기 시작했다.

29일 오후 전북 완주군 혁신도시에 위치한 농촌진흥청 일대에서는 ‘농촌진흥청 GM벼 상용화 반대 전북도민행동’ 집회가 열렸다. 약 1,000여 명이 참가한 집회에 이름을 올린 단체는 가톨릭농민회, 전북녹색연합, 아이쿱생협 등 55개 단체에 이른다. 집회 조직 관계자는 “앞으로 100여 개의 단체들이 함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단순히 단체 이름만 올린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실제로 이날 집회에는 농민회에서부터 진보정당 관계자, 생협 등 소비자단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공간에서 활동하는 이들이 함께했다. 멀리 서울과 대전 등지에서도 온 이들도 이날 집회에 함께했다.



이처럼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 집회는 GM벼 상용화를 추진하는 농촌진흥청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011년 ‘GM작품개발사업단’을 만들어, 20작물 약 200여 종의 유전자조작 농작물을 연구·개발 중에 있다. 특히 전주와 완주의 경계에 있는 혁신도시에 입주한 농촌진흥청은 이곳에 벼와 사과, 콩 등 7개 작물에 대한 GM작물 시험재배를 추진하고 있다.

정현찬 가톨릭농민회 회장은 “이곳 완주는 국내 최대 곡창지대인 김제평야의 길목에 해당한다”면서 “GM벼를 이곳에서 상용화를 한다면 질적으로 우위를 보이는 한국 쌀을 소비자들을 외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29일 이양호 농업진흥청장은 GMO 시험재배에 대해 종자주권과 식량안보를 운운하며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면서 “그마저 있던 종자 농사마저 다 외국에 팔아넘긴 정부가 종자주권을 이야기하는 것이 우습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는 “들판은 풍년이지만 농민들의 호주머니는 흉년이다”면서 “전라북도는 식량주권의 핵심기지이다. 그 한 가운데에서 GMO를 하는 것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결의문이 작성되어 낭독되기도 했다. 단체들은 결의문을 통해 “GMO는 20년의 짧은 역사에 불과하며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았다”면서 “프랑스 등 유럽의 연구기관들은 유전자조작 농산물이 장기손상과 수명단축, 종양과 암, 알레르기와 불임 등을 유발한다고 연구보고 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현했다.

이어 “농진청은 GM종자개발을 통해 글로벌 종자시장에 진출하는 것보다는 식량자급과 식량안보 해결을 위해 우선적으로 노력하는 것이 본연의 임무”라면서 “호남평야 한복판에 GMO개발이라는 위험천만한 도박놀음을 하면서도 전라북도와 농민들에게 어떠한 설명도 구하지 않았다. 우리는 이땅의 주인으로서 농진청에 전북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국적종자회사들의 GMO개발은 생산성과 편리성으로 가장하고 있을 뿐 자신들의 GM종자와 제초제를 팔아 이윤을 극대화하고, 불임종자를 만들어 농민을 종속시키고 착취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면서 “다국적종자회사의 이윤을 위해 농민에게 남겨지는 것은 오직 죽음의 농지일 뿐”이라며 GMO 개발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문주현 jbchamsori@gmail.com

2016.04.30 22:01

<전북대안언론 '참소리'에서 제공받았습니다 >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