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뉴스  
     
    기획/연재  
    김형주의 부안이야기
정재철의 부안사람들
박형진의 부안타령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허정균의 부안일기
오!새만금
바라래 살어리랏다
고길섶의 부안여지도
위도이야기
변산반도국립공원
부안을 노래한 시/글
 
    사설/칼럼/기고  
    부안여행  
    부안 역사기행
부안 생태기행
부안 맛기행
부안사는이야기
그곳에 가고싶다
 
   


25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새우가 뛰는 모양 하섬이라지만..."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하섬팔경'
09·12·14
하섬ⓒ부안21 하섬은 변산반도를 영지로 한 섬으로 육지에서 제일 가까우나 오랜 동안 숨겨지고 가려진 곳이다. 수반처럼 아기자기하고 새우등(蝦島) 형상으로 생긴 하섬은 행정구역...
24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황금같은 조기떼 코코마다 걸렸구나"
[김길중의 위도의 역사와 문화] 위도띠뱃굿
1
08·02·05
돈벌러 가세 돈벌러가세 칠산바다로 돈 벌러가세 칠산바다 들어오는 조기 우리 배 마장에 다 떠 실었단다 우리네 사공님 신수 좋아 오만칠천 냥 단물에 벌었네 황금조기떼가 칠산바...
23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道가 행해지지 않으니 뗏목을 타고 바다로 들어가겠다" 6 07·06·06
간재선생이 제자들을 가르친 왕등도 강학소 터, 1998년 간재학회 회원들이 왕등도를 찾았다. 건물은 이미 허물어지고 터만 남아 있었다.ⓒ부안21 위도의 역사와 문화 위도의 문화를...
22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위도의 통한(痛恨)의 눈물
치도 어선 조난, 통도호, 서해훼리호 사고
07·05·08
이 장에서는 섬이라는 특이한 환경을 극복하지 못하고 숙명적으로 당한 위도의 통한의 역사를 논(論)코자 한다. 외치도(外雉島) 어선 조난사고 지금으로부터 76년 전(1931)년 한 해 동안...
21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조기떼 따라 고깃배, 여인들 몰려들고...
‘위도 파시(波市)‘와 ‘위도 십이금(金)’
07·04·16
파장금항ⓒ부안21 위도 파시(波市) 토지의 작가인 박경리의 ‘파시’를 읽어보면 우리나라 서해에 형성되었던 조기어장과 연관을 갖는 홍등가 여인들의 애환을 그린 대목이 생각나는...
20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수명한 자태 해무에 감긴 채..."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위도
07·03·27
대항리에서 본 위도ⓒ부안21 먼저 독자 여러분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잠시 위도에 들렀다가 다시 변산으로 돌아올까 한다. 위도에 고슴도치 위(蝟)자를 쓴 것은 섬 모양이 고슴도치...
19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따뜻한 봄날 홀로 산과 들을 거닐고..."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변산36경(邊山三六景)
06·12·28
의상봉에서 내려다 본 변산ⓒ부안21 변산의 36경(邊山三六景) ‘변산팔경’으로 변산의 비경을 다 꼽을 수 있을까? 어려울 것이다. 그래서인지 변산의 비경을 내변 12경, 외변 12...
18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반석위에 남긴 휘호 용사(龍蛇)가 날으는 듯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봉래구곡(蓬萊九曲)
06·12·21
봉래5곡 봉래곡, 근래에 이곳을 ‘봉래구곡’이라고들 부르는데, 이는 9곡 중 가장 중심지인 관계로 어느 때부터인지 9곡을 대변하는 이름으로 봉래구곡이라 불리게 된 듯하다. 물이 흐르는 암...
17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사시장청 남산송백 천고절을 지켰구나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변산팔경가
3
06·10·10
내소사 가는 길ⓒ부안21 '변산팔경가'는 1982년 부안군에서 발행한 '변산의 얼'지에 이 지방 민속연구가 이신 당시 부안여고에서 교편을 잡으시던 (김형주) 선생님께서 1972년 여름...
16 김길중의 오!변산반도  서해의 어업밭은 용궁의 꽃밭이요
[김길중의 오! 변산반도] 변산팔경(邊山 八景)
1
06·08·18
웅연조대, 곰소 앞바다ⓒ부안21 조선팔경이라는 유래는 조선팔도(朝鮮八道)에 산재한 각 도의 대표되는 일경(一景)을 말하는 것으로, 이곳 변산도 산은 산대로, 계곡은 계곡대로, 바다...
1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