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제1회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

[발제1] [발제2]

 
제2회
물은 누구의 것인가?
[발제1]
[발제2] [발제3]
제3회
계화 맨손어업 주민들
부안사회에 말하다!

[발제1] [발제2]
제4회
주민참여제,오해와 진실

[발제1] [발제2]
제5회
영광원전 온배수피해
부안도 심각하다

[발제1] [발제2]
참고자료
제7회
새만금특별법의 진실

[발제1] [발제2]
자료/
새만금종합개발특벌법안
제8회
부안영화제,
그 정체성을 말하다

[발제1] [발제2]
[토론]
제9회
2007부안포럼을
평가한다
제10회
부안의 이주여성문화─개인·가족·이웃 그리고 지역의 삶
[발제]
 
 


물 안정 공급하겠다는 정부, 뒤로는 물 기업에 팔기?
| 2007·03·23 00:54 |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노무현 정권의 물 사유화를 비판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제 물의 날이 아니라 ‘물 사유화 저지 행동의 날’  

정부, ‘21세기 물 복지 국가’ 건설 발표

22일은 유엔이 정한 ‘세계 물의 날’이다. 유엔은 각국 정부가 이 날을 계기로 수질오염과 물 부족 등 물에 관한 행사를 개최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환경부와 건설교통부가 공동으로 22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기념식을 열고 ‘21세기 물 복지 국가’를 건설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정부는 기념식을 통해 “물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맑은 물의 안정적 공급, 인간과 자연이 함께 하는 하천 환경 조성 등 21세기 물 복지국가 건설할 것”을 밝혔다.

정부가 “맑은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 하겠다”라고 밝혔지만 이는 돈 있는 사람들에게나 해당될 말이 될 듯 보인다. 환경부는 2월 2일 ‘물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물산업 육성 5개년 추진계획(안)’을 내놓고 모든 사람에게 평등하고 자유롭게 돌아가야 할 물을 본격적으로 시장에 내놓겠다라고 밝힌 것이다.

이에 전국공무원노조, 민중복지연대, 사회진보연대, 이윤보다인간을, 공공운수연맹 등이 함께 하고 있는 ‘물사유화저지 사회공공성 강화 공동행동(공동행동)’은 정부의 기념식이 열리는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물 사유화 정책인 물산업 육성 방안을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정무의 물의 날 기념식에서는 수도물을 병에 담아 안전성을 홍보하기도 했다.




물 조차 무한 경쟁 시대?

정부는 ‘물산업 육성 5개년 추진계획(안)’을 통해 2015년까지 한국을 물산업 강국으로 키운다며 세계적인 물 기업을 육성하고 해외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라고 밝히고 있다.

또한 상수도에 대한 구조개편을 단행해 민간위탁하거나 공사화 해 민간자본의 참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결국 물과 수도 사업의 시장화를 전면적으로 진행하겠다는 것이고 이로 인한 수도세를 비롯한 물을 사용하게 위한 비용은 더욱더 높아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실제 164개 지방상수도 중 32개가 수자원공사와 민간위탁 기본협약을 체결한 상태이다. 인천시 상수도의 경우 프랑스계 초국적 기업인 베올리아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또한 특광역시에 대한 상수도 공사화 계획은 여러 개의 지역공사를 만들어 수자원공사와의 경쟁을 부추기고 궁극적으로 상수도를 완전 경쟁체제로 몰아가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정영섭 사회진보연대 집행위원은 “남미, 유럽, 아프리카 등지에서는 물을 둘러싼 전쟁까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하고, “수자원공사와 민간위탁 계약의 내용과 방식이 수자원공사의 이윤을 보장하는 방향에 맞춰져 있다”라며 “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는 물의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물 값 폭등, 노동자 구조조정에 물 공급 시간제한까지

김세균 민교협 상임공동의장은 “미국의 경우 전화를 사유화시키면서 기업들과 돈 좀 있는 사람들이 사용하는 장거리, 국제전화 요금은 내려간 반면 민중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지역전화는 2~3배 가격이 폭등했다. 물이 사유화 되면 이것과 같은 효과가 날 것”이라고 경고하고, “이윤을 위해 민중들의 삶을 파괴하는 물 사유화 정책을 전면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물 사유화가 시행된 나라를 살펴보면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상수도에서 일하던 7600여 명의 노동자 중 4000여 명의 노동자가 구조조정 되었으며, 볼리비아와 우루과이에서는 수도요금이 10배 폭등했으며, 필리핀에서는 일반 가정집 상수도 공급이 하루 4시간으로 제한되기도 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생명 그 자체인 물의 공공성을 지키고 확대해야 할 정부가 오히려 물의 공공성을 부정하고 있다”라며 “조만간 협상을 개시할 예정인 한-유럽연합 FTA에서도 상수도 개방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세계 10대 초국적 물 기업이 9개나 포진된 유럽연합과 FTA가 추진된다면 상수도를 초국적 자본에게 다 갖다 바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폭로했다.

이어 이들은 ‘세계 물의 날’인 22일을 ‘물 사유화 저지 행동의 날’로 선포하고 △물산업 육성 방안 철회 △상수도 민간위탁 중단 △사회공공성 강화하는 실질적 상수도 개선방안 제시 △공공부문 사유화 중단 등을 요구했다.

공동행동은 이런 내용을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22일 저녁 6시 보신각 앞에서 대시민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이꽃맘 기자 iliberty@jinbo.net / 2007년03월22일 18시05분)

  
이 기사는 민중언론 참세상 http://www.newscham.net/ 에서 옮겨왔습니다.
  
17 10회 부안포럼  "저는 여러분과 다르지 않습니다"
베트남에서 시집 온 딘디덩 씨의 편지
08·01·03
2007.12.17 부안포럼에서, 딘디덩 씨ⓒ부안21   부안에도 국제결혼 이주여성이 180여 가정으로 나타났고, 이들 가정의 아이 수만도 165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
16 10회 부안포럼  [2007 열번째 부안포럼]부안의 이주여성문화-
개인·가족·이웃 그리고 지역의 삶
07·12·14
부안지역에도 결혼이주여성이 수백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과 함께 하는 문화 프로그램들이 있기도 하지만 가부장제·남성중심주의가 특히 강한 농어촌사회에서 민족적, 문화적...
15 9회 부안포럼  2007 부안포럼을 평가한다 07·11·26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 2007 아홉번째 부안포럼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는 2006년도 수차례의 회동을 통해 탄생한 부안의 시민사회 연대모임입니다. 지역사회의 건강한 성장과 발전을 위해...
14 8회 부안포럼  부안영화제, 그 정체성을 말하다 07·10·25
부안영화제 자료사진ⓒ부안21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 2007 제8차 부안포럼 부안영화제는 부안항쟁의 과정에서 영상의 사회적 발언의 중요성을 공감하면서 ...
13 7회 부안포럼  새만금특별법의 진실 07·08·27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 2007 부안포럼-7 새만금특별법. 풀어보자면, ‘새만금 개발 촉진을 위한 특별법’입니다. 지역의 정치인들, 관변단체들, 지역언론들이 ‘새만금 찬가’를 부...
12 6회 부안포럼  주민소환제를 알고싶다 07·07·18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2007 제6차 부안포럼 주민소환제가 7월1일부터 시행되고 있다. 지난 부안항쟁 당시 김종규 군수에 대한 군민들의 주민소환 욕...
11 5회 부안포럼  영광원전 온배수피해, 부안도 심각하다 07·06·27
영광원자력발전소는 전남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1986년 8월 1호기가 상업운전한 이래 총 6기가 가동되고 있습니다. 원자력발전소는 온배수를 바닷물로 배출함으로써 인...
10 4회 부안포럼  주민참여예산제, 오해와 진실 07·05·23
디자인 문현정ⓒ부안21 작년도에 행정자치부로부터 주민참여예산제 표준안이 내려왔다. 부안군은 이를 입법예고로 공시했고 의회 논의를 통해 조례안을 확정한다는 방침이었다. 부안군...
9 3회 부안포럼  [새만금끝막이 1년]비린내 사라진 포구들 07·04·25
"새만금 방조제를 트는 것만이 살길이다" [제3차 부안포럼]"계화 맨손어업 주민들, 부안사회에 말하다!" 새만금 물길이 막힌지 1년이다. 그 좋던 황금바다는 거대한 오염호수로 변해...
8 3회 부안포럼  계화 맨손어업 주민들, 부안사회에 말하다!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2007 제3차 부안포럼
07·04·18
2007. 03. 28. 새만금연안어민들이 김제 농촌공사에 새만금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부안21 갯벌배움터 그레에서 계화도 맨손어업 주민들을 만나보았습니다. 그이들의 생활은 ...
7 2회 부안포럼  국민생존권 포기한 정부, 공공부문 사유화 이제는 상수도까지 07·03·28
[제2차 부안포럼]"부안군 상수도사업의 주민공공성을 말한다" 환경부는 2월 2일 ‘물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물산업 육성 5개년 추진계획(안)’을 내놓았다. 모든...
2회 부안포럼  물 안정 공급하겠다는 정부, 뒤로는 물 기업에 팔기? 07·03·23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노무현 정권의 물 사유화를 비판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제 물의 날이 아니라 ‘물 사유화 저지 행동의 날’   정부, ‘21세...
5 2회 부안포럼  "부안군 상수도사업의 주민공공성을 말한다" 1 07·03·20
[부안시민사회워크] 2007 부안포럼-2 부안 군민들의 수돗물은 1996년도에 건설된 부안댐 물을 수원지로 한다. 부안댐은 변산면 중계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위도지역을 제외하고 거...
4 2회 부안포럼  누구를 위한 물인가 07·03·26
참세상 자료사진 [기고] 정부의 ‘물산업육성방안’의 본질과 대응 신자유주의 공공부문 사유화 이제는 상수도까지 물 사유화는 물을 초국적 자본들의 돈 놀이판으로 만들고 사회...
3 2회 부안포럼  '물산업육성방안' 알고보니 사유화! 07·03·26
사진출처/전국공무원노조 전국공무원노조, “정부, 물의 효율성과 상품성만” 환경부가 지난 2일 ‘물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하고 ‘물산업 육성 5개년 추진계획(안)...
2 1회 부안포럼  "부안사태 규명의 주체는 부안군민이어야" 8 07·02·02
[부안사태 토론회]조례 등을 통한 제도적 뒷받침 필요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부안군민 대토론회가 1일 오후 2시 부안예술관에서 150여 부안군민이 참여한 가운데 부안시민사회네트워...
1 1회 부안포럼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 07·01·15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2월1일 오후2시 부안예술회관에서 열려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가 오는 2월1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부안군민회의 주최, 부안시민사회네...
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