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이형규 부지사 "군산반핵은 경주 표몰아주기"
부지사와 집회 앞둔 전북반핵대책위간 실랑이 벌어져


24일 전북도청사 앞에서는 이형규 전라북도 부지사와 핵폐기장백지화 및 에너지정책전환 전북대책위 간의 작은 실랑이가 발생됐다. 이는 해프닝에 불과하지만 지자체가 공정성을 상실한 채 지역주의에 젖어있는 전북도의 단면을 보여준다.  

이형규 부지사 "군산반핵은 경주 표몰아주기"

이날 오전 11시가 되기 5분 전, 청사로 들어가려는 이형규 부지사와 집회를 준비하는 전북대책위 대표자들이 마주치자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이에 이형규 부지사는 시민사회단체 대표자들에게 악수를 청하면서 최근 군산에서 불법투표 사례들이 드러나고 있는 것을 의식한 듯 반대활동에 대한 의견을 내놓으면서 설전이 시작됐다.

이형규 부지사는 "반대는 하는데 결과를 생각해 봐라"라고 운을 띄우며 "결국 경주로 표몰아주기 아니냐"라고 말해 반대활동을 자제해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자 대표자들은 부지사의 이러한 발언에 담겨있는 인식수준을 문제 삼으며 분개했다. 이들은 "지자체의 수장이 지역주의에 입각한 비정상적인 경쟁구도를 조장한다"고 분노하며 "현재 진행되는 (방폐장 찬반)주민투표가 제대로 된 투표냐"며 공정성을 상실한 주민투표를 문제삼아 일침을 가했다.

이에 이형규 부지사는 "방폐장이 이곳에 안오면 어차피 경주로 가지 않느냐. 그렇게 되면 경주에게만 좋은 일이다"라며 같은 내용의 이야기를 반복했고, 대표자들도 "우리는 핵에너지 정책 전환을 주장하고 있다. 핵폐기장은 어디에도 안된다."라며 3-4분의 언성 높은 대화가 오갔다. 이형규 부지사는 서로 일치되지 않는 입장을 확인한 후 도청사 입구를 향해 자리를 떠났다.  

전북반핵대책위 "불공정한 주민투표 앞 날은 더 큰 혼란 초래"

이어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약식 집회를 열어 기만적인 부재자 투표 즉각 중단과 관권개입 총 지휘한 강현욱 도지사 퇴진을 강력히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전북지부 염경석 지부장은 "강지사가 전라북도의 민주주의를 40년 전으로 되돌려 놓고있다"라며 강현욱 도지사의 반복되고 있는 불법선거 사례를 지적했다. 염경석 지부장은 "강지사는 경선비리로 권좌에 오르더니 주민투표에서도 관권개입과 불법행위를 저지르고 있다"라며, "민주화 투쟁으로 나름대로 민주화됐다고 하지만 전라북도만은 예외다"라고 성토했다.  


▲핵폐기장백지화 전북대책위 회원들이 부재자 투표 즉각 무효화와 강현욱도지사 퇴진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중앙선관위에서 무효처리된 부재자허위신고서 발표 내용을 낱낱히 공개했다. 선관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결과, 군산, 경주, 영덕, 포항 등 4개 지역의 전체 부재자신고서 25만여 장 가운데 185장이 허위신고서이고, 622장이 불법의심 신고서로 드러나 총 807장의 신고서가 무효처리됐다. 또 이번 조사는 전체 부재자신고서 중 1,573장만을 집중조사한 것으로 전체 신고서를 집중조사한다면 발표 결과보다 훨씬 넘는 허위신고가 드러날 것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군산이 지역별 허위신고서 중 70%를 기록, 전국 1위를 차지하면서 불법투표로 얼룩져 있는 지역상황을 그대로 드러냈다. 전라북도가 방폐장 유치를 위해 비이성적 수준의 과열경쟁에 선두를 달리고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핵폐기장백지화전북대책위는 "부재자 투표가 진행된다면 찬반 모두 승복하지 않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며 정부 정책의 혼선과 불신만 키울 것"이라고 말해 불공정한 주민투표의 앞 날은 더 큰 혼란을 자초하는 행위임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더 많은 사회적 비용과 시행착오를 원치 않는다면 더 늦기 전에 주민투표의 모든 일정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경선비리와 도정난맥의 정점에 있는 강현욱 도지사가 계속해서 관권개입을 계속한다면 도민의 호된 심판과 함께 전임 도지사의 전철을 그대로 밟게 될 것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같은 시각 군산지역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과 목회자정의평화실천협의회도 시국성명을 발표하며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이들은 민주주의 기반을 뿌리채 흔들고 있는 방폐장 주민투표를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하며 10여명의 종교인이 군산선관위 앞에서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11월 2일 주민투표일이 다가갈수록 관권개입과 부재자허위신고서 등 지자체의 편파적 행정이 심각하게 드러나고 있어 주민투표 존립 자체가 흔들리고 있는 현상이다.

2005-10-24 12:23:29   김효정  기자

이 기사는 참소리(http://cham-sori.net/)에서 옮겨왔습니다.

  
267 '고준위핵폐기장 후보지 추진 중단하라'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 열려
13·02·15
2013년 2월 14일,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부안21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이 14일 오후 1:30 수협앞 ‘핵없는 세상’ 기념비 앞에서 열렸다. 10년 전의 ...
266 ‘충격’, 또다시 고준위 핵폐기장 후보지 오른 부안
충남 서천·부산 기장·강원 양양과 함께 선정
12·10·15
2003년 부안반핵 자료ⓒ부안21 교과부, “화산·편마암 지역 기초조사일 뿐” 정부가 추진중인 고준위핵폐기물(사용후 핵연료) 처분시설 후보지로 부안이 선정돼 충격을 주고 있다...
265 부안주민투표 8주년, "핵발전 포기하라"
14일, 부안주민투표 8주년 맞이하여 기념식
12·02·16
▲2004년 부안주민투표 당시 포스터 “군민들이 모여서 함게 나가자/변산의 정기가 우리에게 있다/무엇이 두려우랴 출정 하여라/영원한 반핵투쟁 승리를 위해/나~가 나~가 군청을 향해/...
264 "부안사태 규명의 주체는 부안군민이어야" 8 07·02·02
[부안사태 토론회]조례 등을 통한 제도적 뒷받침 필요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부안군민 대토론회가 1일 오후 2시 부안예술관에서 150여 부안군민이 참여한 가운데 부안시민사회네트워...
263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
2월1일 오후2시 부안예술회관에서 열려
07·01·15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가 오는 2월1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부안군민회의 주최,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 주관으로 열린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
262 부안반핵 시위 관련자 전원 사면복권
복권자 22명, 형선고실효사면및복권자 33명
06·08·12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정부는 11일 광복 61주년을 맞아 부안핵폐기장 반대 시위와 관련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55명 전원과 정치인 등 142명에 대한 특별사면ㆍ복권을 15...
261 고길섶의 <부안 끝나지 않은 노래>
문화관광부 주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
1
06·06·14
'부안반핵 촛불집회' 자료사진ⓒ부안21 부안항쟁을 새로운 시각에서 문제제기하고 정리한 문화비평가 고길섶 씨의 저서 가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한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었다. 문화...
260 황 교수, '관악산 핵폐기장 유치'도 첫 발의 06·01·16
[부안핵폐기장의 기억] "돌팔매질 당하더라도 학자들이 나서자"    전북 부안의 핵폐기장 유치찬반 주민투표 한달여를 앞둔 지난 2004년 1월 9일. 서울 관악구청 강...
259 부안반핵운동은 '사태'가 아닌 '봉기'였다 7 05·11·13
 2003.08.13ⓒ부안21 동학농민혁명운동의 발단과 전개과정 비슷해   벌떼처럼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들고 일어나는 것을 두고 봉기라 한다. 1894...
258 핵폐기장 터 경주시 확정 35 05·11·03
2005.08.29 핵폐기장 유치 반대 군산집회에서ⓒ부안21 경주 89.5%, 군산 84.4% 찬성률 온갖 부정 불법 시비 속에, 막판에는 망국적 지역감정까지를 조장하며 치러진 ...
257 “저넘의 빨갱이들이 전라북도 말아 먹는다” 5 05·11·03
3일 오전 전북도청 반대측 기자회견장에 찬성측 ‘깽판’ 핵폐기물처리장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전북지역 반대단체들이 '11.2주민투표 원천 무효 강현욱 도지사 퇴진' 입장을 밝히는 ...
256 시민단체, '11.2 방폐장 주민투표 무효' 1 05·11·01
10월 31일 오전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는 11월 2일 방사선폐기물 유치에 따른 시민사회단체대표들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여기서 채택한 공동성명서(여성환경연대 김상희 대표 읽음. 아래 사진...
255 반핵단체 "주민투표 이후 강력투쟁 벌일 것" 05·10·31
28일 불법부정투표 규탄과 핵폐기장 반대 시민결의대회 지난 25일부터 군산 핵폐기장 유치 찬반 부재자 투표가 시작됐고, 주민투표가 이제 5일을 앞두고 있지만, 주민투표에 ...
254 군산 부재자 투표, 계속되는 부정시비 05·10·26
지난 24일 공무원이 우체통에 57장의 투표용지를 투입하려는 과정에서 발견된 부재자 투표 용지 반대단체-즉각 무효 주장, 민변-주민투표 중단 요구 군산 핵폐기물처리장 부재...
253 11.2 방폐장 주민투표 불법으로 얼룩 05·10·25
10월 25일 오전 종로경찰서 기자실에서는 경북 영덕군에서 상경한 영덕군 핵폐기장 설치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관계자들은  영덕군 공무원들은 방폐장 유치에...
이형규 부지사 "군산반핵은 경주 표몰아주기" 05·10·25
부지사와 집회 앞둔 전북반핵대책위간 실랑이 벌어져 24일 전북도청사 앞에서는 이형규 전라북도 부지사와 핵폐기장백지화 및 에너지정책전환 전북대책위 간의 작은 실랑이가 발생됐...
251 군산방폐장선거 선관위가 찬성측 편드나? 05·10·22
찬성유인물에 중앙선관위 로고 테이프 부착돼 공정하다는 선관위는 옛말인가 국추단 유인물에 가상테두리 중앙선관위 테이프가 부착돼 시민들들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붙혔다'는 ...
250 '방폐장 유치'전도사 역할로 전락한 지역언론 05·10·21
군산반핵대책위 차량용 깃발/한수원이 핵폐기장을 네모난 병원이라고 홍보하자 군산반핵대책위는 이를 '네모난 공동묘지'라고 빗댄다. ⓒ부안21 [언론비평]전북지역 주요일간지들의 군산방폐...
249 반핵단체, 선관위 관권개입 부정선거 규명 촉구 05·10·17
전북반핵대책위 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군산반핵대책위, 선관위앞 천막농성 돌입   내달 2일 핵폐기물처리장 주민투표를 앞두고 관권개입 불법부정 시비가 확...
248 "핵폐기장 주민투표 관권투표로 변질" 05·10·12
군산반핵대책위가 발간한 군산반핵대책위, 핵폐기장 주민투표 부재자 신고 불법 사례 공개 군산핵폐기장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0월 2일 핵폐기물처리장(이하 핵폐기...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