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이 보여요!
 
인터넷신문 www.buan21.com//기사제보
 

 
 
 
     
   
     
 
     


부안주민투표 8주년, "핵발전 포기하라"
14일, 부안주민투표 8주년 맞이하여 기념식
▲2004년 부안주민투표 당시 포스터


“군민들이 모여서 함게 나가자/변산의 정기가 우리에게 있다/무엇이 두려우랴 출정 하여라/영원한 반핵투쟁 승리를 위해/나~가 나~가 군청을 향해/출정가를 힘차게 힘차게 부르세”(반핵출정가)


2003년과 2004년, 전라북도 부안땅에서 가장 많이 불린 노래 ‘반핵출정가’가 2012년 2월 14일 부안에서 다시 힘차게 불렸다. 수많은 연인이 거리에서 초콜릿을 나누는 ‘발렌타인데이’, 적어도 부안군민에게 2월 14일은 ‘발렌타인 데이’보다는 ‘민주주의의 새 역사’가 쓰인 날이다.


▲2004년 부안주민투표 당시 포스터

2004년 2월 14일, 전라북도 부안에서는 풀뿌리 자치가 권력의 횡포에 맞서 조금 특별한 주민투표가 있었다. ‘부안 핵폐기장 유치 찬반 주민투표’가 그것이다. 총 유권자 52,108명 중 37,540명이 투표하여 72.04%라는 대통령 선거에 비견되는 투표율을 기록, 이중 34,472명(91.83%)가 반대하여 부안 핵폐기장 유치를 무산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부안 주민투표’가 올해로 8주년이 된다.  

8년이 지난 현재, 주민의 판단이 옳았다

14일, 부안예술회관에서는 ‘2.14 부안주민투표’ 8주년 기념식이 성대하게 개최되었다. 이날 행사는 2시 반핵광장에서의 길놀이를 시작으로 3시 30분 기념식까지 당시 주민투표를 성사시키기 위해 노력했던 부안군민 300여 명과 함께 진행되었다.


▲당시를 회상하며 많은 주민들이 감동에 눈물을 흘렸다.

정진용 부안군민회의 상임대표는 기념사를 통해 “당시 주민투표가 있기 10일 전부터 눈이 내렸다. 그 눈풍 속에서 부안 주민들은 부안 구석구석 찾아 선거인명부를 작성하고, 부안군청의 무력화 시도도 극복해냈다”면서 “절대다수 군민의 힘으로 부안 핵폐기장 반대 투쟁을 끝내고 평화를 찾아냈다”며 8주년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작년 후쿠시마 핵발전소 폭발이 있었다”면서 “여전히 정부는 핵발전소가 안전하다면서 핵발전을 거두고 있지 않다. 이제 정부는 부안의 교훈을 받아들여야 한다. 삼척, 영덕, 부산, 밀양 등에서 제 2의 부안사태를 불러올 수 있다”며 “죽음의 핵을 후손들에게 물려주어서는 절대 안된다”면서 정부의 핵발전 정책을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정진용 상임대표에 이어 연단에 오른 좋은교회 황진영 목사는 “8년 전, 부안사람들이 오만에 눈이 먼 이들에게 당한 뼈를 깍는 아픔과 그 나무에 열린 열매가 바로 2.14 부안주민투표이다”고 평가했다. 그리고 2.14 부안주민투표는 세 가지의 숙제를 우리에게 주었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하나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 아들을 이끌고 와 투표를 했다. 그 마음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둘은 당시 상황이다. 부안을 둘러싸고 짓누른 정치적 사회적 상황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 그리고 그 상황을 기억하여 앞으로 이러한 일들이 또 일어났을 때를 예방해야 한다.  셋째는 사랑이다. 우리는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부르며 비록 십자가의 고통을 받아도 사랑해야 할 것은 사람이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부안주민투표는 그 민주주의의 사랑을 표현한 것이다”


▲당시를 회상하며 많은 주민들이 감동에 눈물을 흘렸다.

이날 행사에는 2.14 부안주민투표 당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 사무국장을 맡았으며, 현재 녹색당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 하승수 변호사와 전화통화를 연결하여 당시 상황을 증언하는 시간도 가졌다.

하 변호사는 “처음 사무처장 제의를 맡았을 때, 막막하기도 했다. 그러나 주민들을 만나면서 꼭 해야하는 일이고, 승리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 그만큼 주민들의 의지가 강했다”고 당시 주민투표에 대한 주민들의 의지가 강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당시 하승수 변호사를 비롯하여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소속 40여 명의 변호사가 참여하여 주민들에게 큰 힘이 되었다.

하 변호사는 “최근에 핵발전 등 환경의제를 다루는 정당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녹색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번 총선에서 핵발전인지, 폐기인지 묻고자 한다”고 최근 활동도 소개했다.


▲당시를 회상하며 많은 주민들이 감동에 눈물을 흘렸다.  

풀뿌리 자치가 만들어낸 위대한 승리, 민주주의의 한 획을 긋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당시 부안 핵폐기장 유치 철회 활동을 하다 부상까지 당했던 주민들도 함께했다. 자신을 ‘부안 곰소 빨강아줌마’로 소개한 주민은 “전경한테 부안 핵폐기장 반대활동을 벌이다 이빨이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다”면서 “당시 주민투표를 통해 핵폐기장 반대의 여론을 확인했을 때, 이 세상에서 처음으로 뭐라고 표현할 수 없는 기쁨을 느꼈다”며 당시의 감동을 전했다.


▲당시 전경에게 맞아 부상을 당했다는 주민은 부러진 이빨을 보여줬다.

당시 주민투표는 전국적으로도 큰 이슈였다. 서울에서 심장수술을 받고 입원했던 할머니는 아들이 살고 있는 부안땅을 지키겠다며 투표 당일 서울에서 내려와 투표를 하기도 했고, 서울에서 일을 하는 한 남성은 아버지가 사는 부안에서 핵폐기장은 안된다며 휴가를 내고 투표를 하기도 했다.


문주현 peacemania7@gmail.com

2012.02.15 06:06 입력


이 기사는 참소리 http://cham-sori.net 에서 제공받았습니다.



***** 부안21님에 의해서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2-02-16 02:21)
  
267 '고준위핵폐기장 후보지 추진 중단하라'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 열려
13·02·15
2013년 2월 14일,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부안21 ‘2.14부안주민투표’ 9년 기념식이 14일 오후 1:30 수협앞 ‘핵없는 세상’ 기념비 앞에서 열렸다. 10년 전의 ...
266 ‘충격’, 또다시 고준위 핵폐기장 후보지 오른 부안
충남 서천·부산 기장·강원 양양과 함께 선정
12·10·15
2003년 부안반핵 자료ⓒ부안21 교과부, “화산·편마암 지역 기초조사일 뿐” 정부가 추진중인 고준위핵폐기물(사용후 핵연료) 처분시설 후보지로 부안이 선정돼 충격을 주고 있다...
부안주민투표 8주년, "핵발전 포기하라"
14일, 부안주민투표 8주년 맞이하여 기념식
12·02·16
▲2004년 부안주민투표 당시 포스터 “군민들이 모여서 함게 나가자/변산의 정기가 우리에게 있다/무엇이 두려우랴 출정 하여라/영원한 반핵투쟁 승리를 위해/나~가 나~가 군청을 향해/...
264 "부안사태 규명의 주체는 부안군민이어야" 8 07·02·02
[부안사태 토론회]조례 등을 통한 제도적 뒷받침 필요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부안군민 대토론회가 1일 오후 2시 부안예술관에서 150여 부안군민이 참여한 가운데 부안시민사회네트워...
263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
2월1일 오후2시 부안예술회관에서 열려
07·01·15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부안사태 진상규명 관련 군민 대토론회가 오는 2월1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부안군민회의 주최, 부안시민사회네트워크 주관으로 열린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
262 부안반핵 시위 관련자 전원 사면복권
복권자 22명, 형선고실효사면및복권자 33명
06·08·12
부안반핵 자료사진ⓒ부안21 정부는 11일 광복 61주년을 맞아 부안핵폐기장 반대 시위와 관련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55명 전원과 정치인 등 142명에 대한 특별사면ㆍ복권을 15...
261 고길섶의 <부안 끝나지 않은 노래>
문화관광부 주관 우수학술도서로 선정
1
06·06·14
'부안반핵 촛불집회' 자료사진ⓒ부안21 부안항쟁을 새로운 시각에서 문제제기하고 정리한 문화비평가 고길섶 씨의 저서 가 문화관광부에서 주관한 우수학술도서로 선정되었다. 문화...
260 황 교수, '관악산 핵폐기장 유치'도 첫 발의 06·01·16
[부안핵폐기장의 기억] "돌팔매질 당하더라도 학자들이 나서자"    전북 부안의 핵폐기장 유치찬반 주민투표 한달여를 앞둔 지난 2004년 1월 9일. 서울 관악구청 강...
259 부안반핵운동은 '사태'가 아닌 '봉기'였다 7 05·11·13
 2003.08.13ⓒ부안21 동학농민혁명운동의 발단과 전개과정 비슷해   벌떼처럼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들고 일어나는 것을 두고 봉기라 한다. 1894...
258 핵폐기장 터 경주시 확정 35 05·11·03
2005.08.29 핵폐기장 유치 반대 군산집회에서ⓒ부안21 경주 89.5%, 군산 84.4% 찬성률 온갖 부정 불법 시비 속에, 막판에는 망국적 지역감정까지를 조장하며 치러진 ...
257 “저넘의 빨갱이들이 전라북도 말아 먹는다” 5 05·11·03
3일 오전 전북도청 반대측 기자회견장에 찬성측 ‘깽판’ 핵폐기물처리장 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전북지역 반대단체들이 '11.2주민투표 원천 무효 강현욱 도지사 퇴진' 입장을 밝히는 ...
256 시민단체, '11.2 방폐장 주민투표 무효' 1 05·11·01
10월 31일 오전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는 11월 2일 방사선폐기물 유치에 따른 시민사회단체대표들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여기서 채택한 공동성명서(여성환경연대 김상희 대표 읽음. 아래 사진...
255 반핵단체 "주민투표 이후 강력투쟁 벌일 것" 05·10·31
28일 불법부정투표 규탄과 핵폐기장 반대 시민결의대회 지난 25일부터 군산 핵폐기장 유치 찬반 부재자 투표가 시작됐고, 주민투표가 이제 5일을 앞두고 있지만, 주민투표에 ...
254 군산 부재자 투표, 계속되는 부정시비 05·10·26
지난 24일 공무원이 우체통에 57장의 투표용지를 투입하려는 과정에서 발견된 부재자 투표 용지 반대단체-즉각 무효 주장, 민변-주민투표 중단 요구 군산 핵폐기물처리장 부재...
253 11.2 방폐장 주민투표 불법으로 얼룩 05·10·25
10월 25일 오전 종로경찰서 기자실에서는 경북 영덕군에서 상경한 영덕군 핵폐기장 설치 반대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의 기자회견이 있었다. 관계자들은  영덕군 공무원들은 방폐장 유치에...
252 이형규 부지사 "군산반핵은 경주 표몰아주기" 05·10·25
부지사와 집회 앞둔 전북반핵대책위간 실랑이 벌어져 24일 전북도청사 앞에서는 이형규 전라북도 부지사와 핵폐기장백지화 및 에너지정책전환 전북대책위 간의 작은 실랑이가 발생됐...
251 군산방폐장선거 선관위가 찬성측 편드나? 05·10·22
찬성유인물에 중앙선관위 로고 테이프 부착돼 공정하다는 선관위는 옛말인가 국추단 유인물에 가상테두리 중앙선관위 테이프가 부착돼 시민들들에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붙혔다'는 ...
250 '방폐장 유치'전도사 역할로 전락한 지역언론 05·10·21
군산반핵대책위 차량용 깃발/한수원이 핵폐기장을 네모난 병원이라고 홍보하자 군산반핵대책위는 이를 '네모난 공동묘지'라고 빗댄다. ⓒ부안21 [언론비평]전북지역 주요일간지들의 군산방폐...
249 반핵단체, 선관위 관권개입 부정선거 규명 촉구 05·10·17
전북반핵대책위 선관위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군산반핵대책위, 선관위앞 천막농성 돌입   내달 2일 핵폐기물처리장 주민투표를 앞두고 관권개입 불법부정 시비가 확...
248 "핵폐기장 주민투표 관권투표로 변질" 05·10·12
군산반핵대책위가 발간한 군산반핵대책위, 핵폐기장 주민투표 부재자 신고 불법 사례 공개 군산핵폐기장반대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10월 2일 핵폐기물처리장(이하 핵폐기...
1234567891014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