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신문 www.buan21.com//자유게시판/기사제보
 

   
 
 



[출처] 구일회 국립전주박물관 학예 연구실장

 

1.序 言
부안은 산림이 무성하고, 주위에 도토(陶土)가 풍부하며, 해안을 이용한 뱃길이 있어 자기를 생산함에 있어 전남 강진과 유사한 좋은 입지를 갖추고 있어 예로부터 많은 가마가 운영되었다. 통일신라 이전의 가마를 제하고도 고려시대의 것으로 진서면 진서리 · 보안면 유천리요지가, 조선시대의 것으로는 보안면 우동리 · 상서면 감교리 · 진서면 석포리요지가 알려져 있다.

부안 지역에 있는 옛 가마를 통칭하여 부안요(扶安窯)라 하는데, 이는 주로 유천리 가마를 일컫는 것이며, 1914년 일본인 末松熊彦에 의해 발견된 강진요와 함께 고려시대 도자기의 양대 생산지로 또 조선시대 초기 분청기의 중요한 생산지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부안에는 유천리 가마 외에도 고려시대 청자를 생산했던 진서리 가마와 조선시대 초기 분청사기를 생산했던 우동리 가마가 있어, 한국 도자기의 흐름을 연구함에 있어 빼놓을 수 없는 지역 중의 하나이다.
그 중 유천리와 진서리요지는 1939년에 강진 대구면 요지와 함께 조선보물고적명승천연기념물보호령(朝鮮寶物古蹟名勝天然記念物保護領)에 의해 사적(史蹟)으로 지정된 후, 현재에 이르고 있다. 그 결과 예로부터 세간의 관심은 있었으나 전남 강진요에 대한 조사가 일찍이 진행된 것에 비해, 본격적인 지표조사나 발굴조사가 시행된 것이 1990년대에 들어서이며, 그 규모도 강진에 비해 작았다.
이들 중 가마가 밀집되어 있고 다른 요지에 비해 상대적으로 중요한 진서리와 유천리, 우동리요지에 대하여 기왕에 알려진 내용을 정리해 두고자 한다.


2. 진서면 진서리 요지

진서면 진서리 요지군은 사적 70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진서리는 물론 인근의 연동과 신 · 구작도리(新.舊 鵲島里)에 있는 청자 요지를 총칭하는 것으로 모두 40여 개소의 요지군으로 이루어져 있다. 하지만 산록에 있는 요지들은 경작지 개간으로, 해안에 있는 요지들은 해파로 인한 파괴가 계속되고 있다. 진서리 요지가 본격적으로 조사된 것은 1990년과 1993년 그간 지표조사를 통해 18호와 20호로 정해진 가마가 원광대학교에 의해서 발굴된 것이다.
18호 발굴 결과 가마는 경사진 자연 구릉을 이용해서 진흙으로 축조한 토축 등요(土築 登窯)로 3번 개축하였으며, 가마의 규모는 수평길이 19.7m, 폭 1.3~1.5m로 확인되었다. 요상(窯床)의 경사도는 18”-il5”-il2”로 점차 낮아졌다. 출토된 청자들은 대개가 포개 구운 상번(常燔) 청자로, 발(鉢)과 대접 접시 등 일상용기가 주류를 이루며, 순청자와 함께 음각 양각·퇴화·상감청자가 출토되었다. 태토(胎土)에는 사립(砂粒)이 섞여 있고 유약(펀)은 비교적 얇게 입혀졌고 암록색을 띠는 등 청자의 질이 인근의 유천리 청자나 강진 청자보다 떨어진다. 인종 장릉출토 접시와 유사한 접시 등 출토된 파편들의 기종과 형태 및 수습 파편 중에 햇무리굽이 없는 점, 또 굵은 모래를 뭉치거나 규석 등을 번조 받침으로 사용한 점으로 미루어 가마 운영시기를 12세기 중엽으로 추정하였다.
20호 발굴에서는 3기의 가마가 확인되었다. 가마의 잔존 길이 각각 다르나 가마의 폭은 1.3m 내외로 유사하여 18호와 크게 다르지 않은 크기의 토축 등요로 요상의 경사도는 15”이다. 출토된 청자는 대접 · 완 · 발 · 접시류가 주종을 이룬다.
녹청 · 회녹색을 띠는 조질 · 무문청자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점 등이 해남 진산리나 인천 경서동에서 제작된 청자와 유사하기 때문에 상한은 11세기 후반으로 추정했다. 또 무문이 주류이고, 상감으로 문양을 시문한 것이 한 점도 없으며, 문양이 있는 것은 압출양각으로 시문한 몇 점에 불과한 점으로 미루어 하한을 12세기 전반으로 추정했다.
특히 20호에서는 완의 비율이 16%인 점에 비해, 상감청자가 있어 12세기 중엽으로 추정한 진서리 18호 요지에서는 완의 비율이 3%인 점에 주목하여 20호 시기에는 차를 마실 때 완을 주로 사용하다가 18호 시기에는 주전자와 잔을 사용했다고 추정하고 있다.